2018.09.01 (토)

  • 맑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30.0℃
  • 구름조금대전 28.4℃
  • 구름조금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조금부산 24.3℃
  • 맑음고창 27.3℃
  • 흐림제주 26.1℃
  • 맑음강화 29.0℃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6℃
  • 흐림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
기상청 제공

정부

올림픽 금장 훈장 수상한 문재인 대통령


(위키서울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올림픽 금장 훈장을 수상했다.

수상식은 청와대 본관에서 열렸으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금장 훈장을 전달했다.

수상식에는 토마스 바흐(Thomas Bach) 위원장과 배우자(Claudia Bach), 마크 아담스(Mark Adams) 대변인, 마리나 바라미아(Marina Baramia) 의전국장 등이 참석했고, 한국 측에서는 노태강 문체부 2차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유승민 IOC 위원 등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바흐 위원장을 처음 만나 평창 올림픽을 논의할 때부터 북한을 참가시켜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는 데에 완벽한 일치를 보았습니다.”라며 바흐 위원장을 죽마고우라고 칭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실제로 위원장께서는 남북 단일기 공동입장과 남북 단일팀 구성 승인은 물론 북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게 참가쿼터를 배정해 주는 등 배려를 해주셨다. 그 덕에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 수 있었고, 그 성공은 지금 펼쳐지고 있는 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으로 이어져 스포츠가 남북 간의 관계 개선에 큰 도움이 되도록 해주셨습니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바흐 위원장은 “평창올림픽을 준비하고 치러내는 데 있어 많은 협조와 역사상 성공적인 올림픽으로 치를 수 있게 해준 점에 대해 감사를 드리고자 왔습니다.”라며 인사말을 건넸다. 이어 바흐 위원장은 “처음엔 북한의 참가 여부가 아니라 북한의 참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를 논의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며 “이 훈장은 대통령께서 받으시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습니다.”라고 축하했다.







기사 및 사진제공 : 청와대





CJ제일제당, 스팸 추석 선물세트 TV·디지털광고 공개 (위키서울뉴스) CJ제일제당은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선물세트의 베스트셀러 ‘스팸’의 신규 브랜드 광고를 선보였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스팸 선물세트 광고는 ‘스팸은 누구에게나 최고의 선물’을 핵심 메시지로, 공중파 TV방송용 1개 편과 종편 및 유튜브 채널용 2개 편으로 제작됐다. 명절이 되면 스팸 선물세트를 선물하거나 선물로 받고 싶어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추석 불변의 법칙’을 광고 메인 카피로 내세웠다. 저마다 들고 다니는 스팸 선물세트를 보고 추석이 왔음을 새삼 인지하게 된다는 내용으로 소비자에게 일상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동시에, 스팸 선물세트는 받을 때뿐만 아니라 먹을 때도 행복하다는 점을 재미있게 풀어냈다. 스팸 브랜드 고유 색상인 남색과 노란색 대비를 활옹해 ‘절대선물’ 스팸 선물세트를 강조하는 방식으로 시각적 주목도도 높였다. 동영상 광고 외에도 국내 선물세트 제품 최초로 오프라인 매장 내 스팸 브랜드 바닥광고도 병행한다. 스팸 고유 로고와 발바닥 모양을 활용한 원형 디자인의 광고물을 주요 대형마트 바닥에 부착하는 방식이다. 바닥광고에 ‘스팸 하나면 끝, 밟으면 복이 와요’라는 문구를 담아, 선물세트 코너를 찾은


CJ제일제당, 스팸 추석 선물세트 TV·디지털광고 공개 (위키서울뉴스) CJ제일제당은 다가오는 추석을 앞두고 명절 선물세트의 베스트셀러 ‘스팸’의 신규 브랜드 광고를 선보였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스팸 선물세트 광고는 ‘스팸은 누구에게나 최고의 선물’을 핵심 메시지로, 공중파 TV방송용 1개 편과 종편 및 유튜브 채널용 2개 편으로 제작됐다. 명절이 되면 스팸 선물세트를 선물하거나 선물로 받고 싶어하는 소비자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추석 불변의 법칙’을 광고 메인 카피로 내세웠다. 저마다 들고 다니는 스팸 선물세트를 보고 추석이 왔음을 새삼 인지하게 된다는 내용으로 소비자에게 일상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동시에, 스팸 선물세트는 받을 때뿐만 아니라 먹을 때도 행복하다는 점을 재미있게 풀어냈다. 스팸 브랜드 고유 색상인 남색과 노란색 대비를 활옹해 ‘절대선물’ 스팸 선물세트를 강조하는 방식으로 시각적 주목도도 높였다. 동영상 광고 외에도 국내 선물세트 제품 최초로 오프라인 매장 내 스팸 브랜드 바닥광고도 병행한다. 스팸 고유 로고와 발바닥 모양을 활용한 원형 디자인의 광고물을 주요 대형마트 바닥에 부착하는 방식이다. 바닥광고에 ‘스팸 하나면 끝, 밟으면 복이 와요’라는 문구를 담아, 선물세트 코너를 찾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