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6 (금)

  • 흐림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4.1℃
  • 구름많음서울 10.6℃
  • 맑음대전 11.5℃
  • 구름조금대구 12.9℃
  • 맑음울산 14.9℃
  • 구름많음광주 12.7℃
  • 맑음부산 16.2℃
  • 흐림고창 11.1℃
  • 구름조금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10.3℃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정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특별히 기억하고 싶은 것은 해직 언론인들의 삶이다. Pres. Moon jae-in said, "What I want to remember today is the lives of hired journalists.

Pres. Moon Jae-in declared on the 44th anniversary of the "Declaration of Freedom of the Press" on October 24, "The spirit of declaring the practice of free speech revives whenever power is corrupted, whenever democracy is shaken, whenever people's life is oppressed, It's me. "

 

At the ceremony held at the Joong - gu Press Center in Seoul this afternoon, Yoon young - chan, the president of Korea Nat'l Communication, said, "I support and support all actions to protect the free media as a president of Korea & a citizen of the candle. We will work together to make our activities for the free press our history & our pride. "

 

Pres. Moon said, "Declaration of the '10 .24 Free Press Practice 'has opened a new path to defend democracy in suffering and trials. It's a special trail carved on Korean modern history. "1974 was severe. No one was free. The resistance & sacrifice of the people to restore democracy continued, but the eyes & ears of the people were blocked, "said a reporter mass dismissal by the dictator regime.

 

"At that time, it was the declaration of the practice of free speech that lighted the darkness," he said. The courage and determination fueled the people 's democratic aspirations. With the press freedom movement, the people could keep the breath of democracy.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10.24 자유언론실천선언’ 44주년을 맞아 자유언론실천선언’의 정신은 권력이 부패할 때마다, 민주주의가 흔들릴 때마다, 국민의 삶이 억압받을 때마다, 서슬 퍼렇게 되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촛불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유언론을 지키려는 모든 실천을 지지하고 응원한다. 자유언론을 위한 활동이 우리 역사, 우리 모두의 자랑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24 자유언론실천선언’은 고난과 시련 속에서 민주주의를 지키고 새로운 길을 열어왔다. 한국 현대사에 새겨진 특별한 자취”라며 “1974년은 엄혹했다. 누구도 자유롭지 못했다. 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한 국민들의 저항과 희생은 계속되었지만 국민들의 눈과 귀는 가려졌다”고 유신독재 정권에 의한 기자 대량 해직사태를 얘기했다.

 

그러면서  그때, 어둠에 빛을 밝힌 것이 ‘자유언론실천선언’이었다”며 철옹성 같던 유신독재에 대한 용기 있는 도전이었다. 그 용기와 결단이 국민들의 민주열망에 불을 지폈다. 언론자유운동과 함께 국민은 민주주의의 숨결을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테트라팩, 2018 난빛축제를 통해 희망을 이야기하다 (위키서울뉴스) 세계적인 식음료 전처리 및 무균포장 기업 테트라팩이 20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잔디광장에서 진행된 ‘희망의 걸음’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난빛축제조직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2018 희망의 걸음 행사는 ‘희망을 갖자. 우리가 이야기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테트라팩이 후원하고 참여했으며 꽃섬문화원, 서울산업진흥원, 서울에너지드림센터, NCSU,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서울시가 함께 했다. 또한 난빛축제는 지역 기반의 시민단체들인 마포문인협회, 세계시문학학회, 마포마을여행플랫폼구축사업단, 에코루, 난빛합창단, 성산경원태권도 연합시범단 등 비영리단체와 마포 구민을 비롯한 서울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난빛도시의 대표적인 지역연합축제로 자리를 잡았다. 이번 희망의 걸음 행사는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20일에 걸쳐 서울시 마포구 DMC 일대에서 개최된 환경문화국제페스티벌인 난빛축제와 연계하여 진행되었다. 월드컵평화공원 내 잔디광장에서 시작해 희망의 숲을 거쳐 서울에너지드림센터를 지나 돌아오는 여정으로 개최된 희망의 걸음 행사는 브라스 밴드를 선두로 시민들과 함께 걸으며 회복, 청정, 화합, 생명, 사랑의


테트라팩, 2018 난빛축제를 통해 희망을 이야기하다 (위키서울뉴스) 세계적인 식음료 전처리 및 무균포장 기업 테트라팩이 20일 상암동 월드컵공원 잔디광장에서 진행된 ‘희망의 걸음’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난빛축제조직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2018 희망의 걸음 행사는 ‘희망을 갖자. 우리가 이야기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테트라팩이 후원하고 참여했으며 꽃섬문화원, 서울산업진흥원, 서울에너지드림센터, NCSU,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서울시가 함께 했다. 또한 난빛축제는 지역 기반의 시민단체들인 마포문인협회, 세계시문학학회, 마포마을여행플랫폼구축사업단, 에코루, 난빛합창단, 성산경원태권도 연합시범단 등 비영리단체와 마포 구민을 비롯한 서울시민들이 함께 참여해 난빛도시의 대표적인 지역연합축제로 자리를 잡았다. 이번 희망의 걸음 행사는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20일에 걸쳐 서울시 마포구 DMC 일대에서 개최된 환경문화국제페스티벌인 난빛축제와 연계하여 진행되었다. 월드컵평화공원 내 잔디광장에서 시작해 희망의 숲을 거쳐 서울에너지드림센터를 지나 돌아오는 여정으로 개최된 희망의 걸음 행사는 브라스 밴드를 선두로 시민들과 함께 걸으며 회복, 청정, 화합, 생명,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