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흐림동두천 -9.0℃
  • 맑음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8.2℃
  • 구름많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2.1℃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6.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Ericsson-LG, 국내 대규모 투자 및 인력 앞세워 5G에 총력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 국내 5G 기술 개발 현장 점검 및 개발진 격려
Ericsson-LG, 하이테크 일자리 창출 및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행을 통한 사회 공헌
Ericsson 상용 5G 네트워크 장비와 멀티 벤더 단말 시제품을 통한 영상통화 시연

 

 

(위키서울뉴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이 지난 30일 국내 5G 기술개발 현장 점검을 위해 가산동에 위치한 Ericsson-LG 서울 R&D 캠퍼스를 방문했다.

40여년간 국내 통신 기술 발전을 이끌어온 Ericsson-LG는 몇 년간 대규모 투자와 인재 유치를 통해 서울 R&D 캠퍼스를 5G R&D 센터로 재정비하였다. 현재는 500여명의 개발 인력이 5G 핵심 기술 개발과 국내 통신사를 포함한 고객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방문을 통해 5G 네트워크 기술 개발 현황뿐만 아니라 전 세계 주요 통신 사업자의 5G 도입 현황 및 여러 산업 생태계 참여자와의 협업을 통한 다양한 5G 서비스 사례가 소개되었다. 특히 Ericsson-LG가 수년간 국내 5G 도입 준비 과정에서 통신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보여준 다양한 기술 시연과 5G 도입의 장기적 가치에 대해 조명했다.

이어서 장석영 실장은 서울 R&D 캠퍼스를 직접 둘러보며 국내 기술진들의 5G 기술 개발 현장을 살펴보고 격려했다. 특히 신규로 채용된 젊은 엔지니어들에 대한 기대와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반 성장 모델을 높이 평가했다.

장 실장은 “Ericsson-LG에 와서 젊은 연구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니 스마트하고 활기차 보인다”며 “여러분들의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정부도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방문 말미에는 Ericsson 상용 5G 네트워크장비와 멀티 벤더 단말 환경에서의 영상통화를 시연했다. Ericsson-LG는 지난해 12월 5G 전파 발사 첫날에 맞춰 진행된 데모 행사에서 유일하게 멀티 벤더 단말과의 상호 운용성을 공개한 바 있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위키서울뉴스) 2월 7일, 전 세계의 바카디 직원들이 주류 거대기업의 제2회 연례 ‘백 투 더 바’ 행사의 일환으로 ‘휴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 도시 지역의 활기 넘치는 술집으로 몰려가게 된다. 회사의 창립기념일과 동시에 열리는 ‘백 투 더 바’ 행사는 오늘날 세계 최대규모의 가족 경영 주류 기업 바카디의 157주년을 기념하게 된다. 130개의 글로벌 도시에서 일하고 있는 7000명이 넘는 바카디 직원들이 16시간 동안 1000개가 넘는 술집에서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회사가 자랑하는 본연의 바 정신과 가족 문화에 다시 한 번 불을 붙이기 위해 마련한 ‘백 투 더 바’ 행사는 1862년 쿠바에서 설립되어 오늘날 전 세계 170여 국가에 주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에게 매우 중요한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바카디의 CEO인 마헤시 마드하반은 “‘백 투 더 바’는 바카디 브랜드가 중역회의실이 아닌 바를 토대로 구축되었다는 우리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바카디가 창립 157주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우리의 뿌리와 다시 하나가 되고, 창업자처럼 생각하며, 직접 거리로 나서 바카디의 비즈니스와 바와 소비자들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직접 알아보는 것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