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6.2℃
  • 흐림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3.4℃
  • 연무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0.8℃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경제

아르콘, 베트남 우수 스타트업 4팀에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제공

(위키서울뉴스) 아르콘은 베트남 청년 스타트업 지원기관 유이에이치-커넥티드가 주최한 리드더체인지2018 결선에 진출한 4개팀의 리더에게 한국에서 지난 1월 14일부터 26일까지 2주 간의 교육을 지원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리드더체인지는 지난 2017년 처음 개최됐으며 베트남의 사회 혁신을 꿈꾸는 청년들에게 아이디어를 공모해 교육과 1:1 코칭을 제공, 사업 모델을 구체화시키는 베트남 스타트업 발굴 프로젝트로 아르콘은 온라인 아이디어 공모플랫폼과 결선 진출팀에 대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후원했다.

2주간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는 고장난 오토바이와 리페어샵을 연결해주는 온라인 플랫폼 ‘바이크메크’, 베트남의 알라딘을 꿈꾸는 ‘프로북’, 목과 허리디스크 예방을 위한 인체 맞춤형 목받침을 제작하고자 하는 ‘헤드레스트 알플러스’, 챗봇을 활용한 온라인 이커머스 쇼핑몰 ‘이봇’이 참여하였다.

모든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은 영어로 진행됐으며 베트남 청년들의 사업모델 구체화를 목표로 기획됐다. 첫 주에는 스타트업의 마인드셋을 위한 워크숍과 비즈니스 모델 구체화를 위한 코치진의 코칭을 통해 각 사업의 시장성과 경쟁사 분석을 통해 사업모델을 체계적으로 재검토하는 기회를 가졌으며, 2주차에는 마케팅, 고객 분석, 비용 분석, 동남아 시장 분석 등의 전문가 밀착 코칭을 받았다.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수료한 베트남 청년들은 마지막 날 비즈니스 마케팅 및 해외 비즈니스 등 분야의 전문가들 앞에서 최종발표를 하였으며 피봇팅, 사업모델 고도화, 사업계획 정교화 등을 통해 한 단계 발전된 사업모델을 소개하였다. 또한 그들은 사물인터넷, 정보통신기술 및 융합기술 등 한국의 높은 기술력에 대해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기술력이 높은 인재 인프라를 바탕으로 성장가능성이 높은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부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타트업캠퍼스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베트남의 교육은 주입식인 반면 직접 실습하고 토론하며 스스로 답을 찾게 해주는 특별한 프로그램이었다”며 한국에서의 인큐베이팅 기회를 제공한 아르콘과 코치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허인정 아르콘 이사장은 “아시아 청년들이 스스로의 업을 찾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스타트업 교육과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수료식 이후 아르콘의 이사장 허인정과 유이에이치-커넥티드의 대표 콩-탕 현은 2019년 리드더체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향후 협력 방향을 논의했다. 또한 2019년 아르콘은 2017년부터 시작해 구축해온 10개국 23개 아시아 스타트업 지원 기관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베트남을 넘어 아시아 각국의 스타트업 아이디어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위키서울뉴스) 2월 7일, 전 세계의 바카디 직원들이 주류 거대기업의 제2회 연례 ‘백 투 더 바’ 행사의 일환으로 ‘휴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 도시 지역의 활기 넘치는 술집으로 몰려가게 된다. 회사의 창립기념일과 동시에 열리는 ‘백 투 더 바’ 행사는 오늘날 세계 최대규모의 가족 경영 주류 기업 바카디의 157주년을 기념하게 된다. 130개의 글로벌 도시에서 일하고 있는 7000명이 넘는 바카디 직원들이 16시간 동안 1000개가 넘는 술집에서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회사가 자랑하는 본연의 바 정신과 가족 문화에 다시 한 번 불을 붙이기 위해 마련한 ‘백 투 더 바’ 행사는 1862년 쿠바에서 설립되어 오늘날 전 세계 170여 국가에 주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에게 매우 중요한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바카디의 CEO인 마헤시 마드하반은 “‘백 투 더 바’는 바카디 브랜드가 중역회의실이 아닌 바를 토대로 구축되었다는 우리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바카디가 창립 157주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우리의 뿌리와 다시 하나가 되고, 창업자처럼 생각하며, 직접 거리로 나서 바카디의 비즈니스와 바와 소비자들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직접 알아보는 것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