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6.2℃
  • 흐림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3.4℃
  • 연무부산 10.4℃
  • 구름조금고창 0.8℃
  • 흐림제주 5.6℃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인터넷

파나소닉-월드비전, 케냐 나록카운티서 오프그리드 솔루션 프로젝트 출범

 

 

(위키서울뉴스) 월드비전과 파나소닉 코퍼레이션이 케냐 나록카운티에 오프그리드 솔루션 프로젝트를 출범했다.

파나소닉은 지난 2019년 1월 31일 나록 이키마티 커뮤니티에서 개최된 프로젝트 발족식에 참가해 태양광 스테이션, 태양광 스토리지 디바이스, 태양광 랜턴, 여타 조명 장비를 기부했다.

오프그리드 솔루션 프로젝트는 파나소닉이 창립 100주년을 기념해 전개하고 있는 사회공헌사업이다. 본 프로젝트는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아시아 및 아프리카 커뮤니티를 위해 마련했다. 파나소닉은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러 비정부기구와 협력하고 있다. 월드비전은 파트너 기관으로서 2년에 걸쳐 본 프로젝트를 수행하다.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프로젝트의 목적은 국가 전력망에 연결되지 않는 나록카운티에 태양광 전기를 공급하기 위함이다. 케냐에서 시행된 인구·주택 총조사에 따르면 케냐 전체 가구의 22.7%가 국가 송전망에 연결되어 있다. 그러나 나록카운티에서 전기의 혜택을 누리는 가구는 5.6%에 불과한다.

이키마티 초등학교와 엔쿠토토 진료소는 본 프로젝트를 통해 태양광 스테이션 2개, 조명 장비, 태양광 스토리지 디바이스를 제공받는다. 파나소닉은 추가로 이키마티 커뮤니티 150개 가구에 태양광 랜턴을 기부했다. 이키마티 아이들과 커뮤니티의 행복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파나소닉은 본 프로젝트의 지속가능성을 강화하기 위해 전기와 전기시스템에 대한 기본 지식과 함께 장비 사용법을 커뮤니티에 전수할 예정이다.

월드비전은 태양광 전기가 공급되는 시점에 발맞춰 추후 관계농업키트를 완벽하게 구비할 양계장, 학교 정원관리 등을 통해 소득 창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태양광 조명 시스템을 활용한 독서 캠프를 열어 아이들은 물론 성인들의 문맹률을 줄여 나갈 방침이다.

파나소닉이 기부한 태양광 랜턴은 실내 공기를 탁하게 만드는 등유 램프의 대안으로 주민들의 건강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파나소닉이 이키마티 커뮤니티에 제공한 태양광 기술들은 현지 주민들의 소득원을 다변화하고, 달걀 인큐베이터를 이용한 양계장 및 과일·야채 재배 등의 새로운 소득원을 창출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전기를 사용함으로써 일하는 시간이 늘어나 가계의 소득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월드비전은 이키마티 주민들의 교육·건강·영양·행복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장기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월드비전 프로그램이 대상으로 삼은 인구는 성인 4443명, 아동 6919명이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위키서울뉴스) 2월 7일, 전 세계의 바카디 직원들이 주류 거대기업의 제2회 연례 ‘백 투 더 바’ 행사의 일환으로 ‘휴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 도시 지역의 활기 넘치는 술집으로 몰려가게 된다. 회사의 창립기념일과 동시에 열리는 ‘백 투 더 바’ 행사는 오늘날 세계 최대규모의 가족 경영 주류 기업 바카디의 157주년을 기념하게 된다. 130개의 글로벌 도시에서 일하고 있는 7000명이 넘는 바카디 직원들이 16시간 동안 1000개가 넘는 술집에서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회사가 자랑하는 본연의 바 정신과 가족 문화에 다시 한 번 불을 붙이기 위해 마련한 ‘백 투 더 바’ 행사는 1862년 쿠바에서 설립되어 오늘날 전 세계 170여 국가에 주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에게 매우 중요한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바카디의 CEO인 마헤시 마드하반은 “‘백 투 더 바’는 바카디 브랜드가 중역회의실이 아닌 바를 토대로 구축되었다는 우리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바카디가 창립 157주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우리의 뿌리와 다시 하나가 되고, 창업자처럼 생각하며, 직접 거리로 나서 바카디의 비즈니스와 바와 소비자들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직접 알아보는 것이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