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20.1℃
  • 흐림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13.2℃
  • 연무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미디어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8K 출시 기념 독창적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선보여

25일부터 서울 코엑스 일대서 2개 건물 연동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 시행
바닷속을 형상화 한 영상 퍼포먼스로 QLED 8K의 압도적 화질과 색 재현력을 직관적으로 표현
소비자 대상 SNS 이벤트, 3월 27일부터 4월 14일까지 진행

 

 

(위키서울뉴스) 삼성전자가 2019년형 ‘QLED 8K’ TV 출시를 기념해 25일부터 코엑스 일대 옥외광고 자유표시구역에서 독창적 디지털 사이니지 광고를 해 주목 받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 ‘QLED 8K’ 광고는 바닷속 공간에 물이 차오르면서 흑백 화면이 점차 풍부한 색상으로 채워지는 감각적인 영상으로, 8K의 압도적인 화질과 퀀텀닷의 풍부한 색 재현력을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이 광고는 바닷속을 유영하는 물고기가 ‘케이팝 스퀘어’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사이니지를 넘나드는 형태로 구성되어 있어 새로운 차원의 광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2개 건물에 설치된 초대형 사이니지는 삼성전자가 공급한 것이며 특히 ‘케이팝 스퀘어’는 외벽 두 면을 곡면 형태로 연결한 국내 최대 규모의 고화질 LED 스크린으로 코엑스 일대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고 있다.

코엑스 일대는 2016년 옥외광고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한국판 타임스퀘어’라 불리며, 인기 한류 콘텐츠와 상업용 광고를 송출하는 차별화된 디지털 미디어 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광고와 연계해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14일까지 소비자 대상 SNS 이벤트도 진행한다. 소비자들은 삼성전자 페이스북에 광고 현장 사진이나 영상을 찍어 올리는 등의 방법으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광고를 통해 ‘QLED 8K’가 선사하는 초고화질을 소비자들에게 독창적인 방법으로 전달하길 희망했다며 앞으로도 ‘QLED 8K’의 가치를 더 많은 소비자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 뉴트로 열풍과 함께 입장객 70% 대폭 증가 (위키서울뉴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겨울시즌 선보인 복고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동안 입장객이 전년 대비 70%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4월 13일부터 6월 16일까지 축제를 리뉴얼 확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는 작년 연말부터 뜨겁게 불어 닥친 뉴트로 열풍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세대공감축제다. 라디오 DJ 부스, 동네 골목길, 흑백 사진관, 문방구 등 어른들의 향수를 일으키고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범람하는 복고 콘텐츠 사이에서 민속촌 입장객이 유독 두드러지게 증가한 이유는 과거의 공간을 현재로 옮겨와 단순히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관람객에게 직접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 벨튀체험이 바로 대표적인 예다. 벨튀체험은 골목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관람객을 이놈아저씨로 분장한 민속촌 직원이 쫓아가 벌을 주는 콘텐츠다.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되는 체험이다.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지켜보는 사람들로 골목길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으며 체험 대기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는다.


한국민속촌, 뉴트로 열풍과 함께 입장객 70% 대폭 증가 (위키서울뉴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겨울시즌 선보인 복고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동안 입장객이 전년 대비 70%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4월 13일부터 6월 16일까지 축제를 리뉴얼 확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는 작년 연말부터 뜨겁게 불어 닥친 뉴트로 열풍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세대공감축제다. 라디오 DJ 부스, 동네 골목길, 흑백 사진관, 문방구 등 어른들의 향수를 일으키고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범람하는 복고 콘텐츠 사이에서 민속촌 입장객이 유독 두드러지게 증가한 이유는 과거의 공간을 현재로 옮겨와 단순히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관람객에게 직접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 벨튀체험이 바로 대표적인 예다. 벨튀체험은 골목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관람객을 이놈아저씨로 분장한 민속촌 직원이 쫓아가 벌을 주는 콘텐츠다.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되는 체험이다.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지켜보는 사람들로 골목길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으며 체험 대기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