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14.1℃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2.0℃
  • 구름많음광주 20.1℃
  • 흐림부산 14.4℃
  • 구름많음고창 13.2℃
  • 연무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

대구오페라하우스, ‘렉처오페라’ 두 번째 시리즈 오페라로 만나는 우리 소설 ‘봄봄’

김유정 단편소설 ‘봄봄’ 원작의 해학과 개성은 그대로!
4월 19일~20일,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

 

 

(위키서울뉴스) 우리말로 부르는 우리 이야기, 한국 창작오페라 "봄봄"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난 2월 해설과 함께하는 렉처오페라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버섯피자"를 성황리에 공연한 데 이어 한국 창작오페라 "봄봄"을 무대에 올린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소설가 김유정이 1935년 발표한 동명의 단편소설을 원작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이건용 교수가 작곡 및 대본을 작성한 창작오페라 "봄봄"은 우리말로 된 단막오페라이며, 지난 2001년 초연 이후 도쿄의 신국립극장에서 공연되어 호평 받은 바 있다. 

재미있는 원작과 음악적 효과, 개성 있는 인물의 시너지효과! 

김유정의 원작소설 ‘봄봄’은 가난한 농촌을 배경으로 욕심 많은 장인 ‘오영감’과 어리숙한 데릴사위 ‘길보’ 사이의 희극적인 갈등과 대립, ‘길보’와 오영감의 둘째 딸 ‘순이’ 사이의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따뜻한 문체로 그리고 있으며, 탄탄한 서사와 사건전개가 돋보이는 한국 근대소설의 백미로 평가받는 작품. 창작오페라 "봄봄"은 원작소설의 희극적이고 해학적인 요소에 능청스러운 연기가 더해지고, 캐릭터의 개성과 갈등상황을 극대화하는 음악이 더해져 더욱 입체적인 작품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또한 청중과 대화하듯 전개하는 놀이판 형식의 오페라로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하기 좋으며, ‘오페라는 어렵고, 지루하고, 재미없다’라는 편견을 없애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창작오페라 "봄봄"은 계명대학교 공연예술대학 유철우 교수의 연출과 대구오페라하우스 음악코치인 장윤영의 반주로 진행되며, ‘오영감’역에 바리톤 최용황, ‘길보’역에 테너 박재화, ‘순이’역에 소프라노 배혜리, ‘안성댁’역에 메조소프라노 이수미 등 베테랑 성악가들이 총출동한다. 

렉처오페라 "봄봄"은 전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전석 2만원에 예매 가능하며, 대구삼성창조캠퍼스 내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에서 공연된다. 또한 6월 14일과 15일에는 세이무어 바랍의 "게임 오브 찬스"가 한국 초연될 예정. 모든 공연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경우 기본 10%, 만 24세 미만 및 아이조아카드·산모수첩 소지자 20%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공연예매 및 문의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관으로 하면 된다. 





한국민속촌, 뉴트로 열풍과 함께 입장객 70% 대폭 증가 (위키서울뉴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겨울시즌 선보인 복고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동안 입장객이 전년 대비 70%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4월 13일부터 6월 16일까지 축제를 리뉴얼 확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는 작년 연말부터 뜨겁게 불어 닥친 뉴트로 열풍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세대공감축제다. 라디오 DJ 부스, 동네 골목길, 흑백 사진관, 문방구 등 어른들의 향수를 일으키고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범람하는 복고 콘텐츠 사이에서 민속촌 입장객이 유독 두드러지게 증가한 이유는 과거의 공간을 현재로 옮겨와 단순히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관람객에게 직접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 벨튀체험이 바로 대표적인 예다. 벨튀체험은 골목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관람객을 이놈아저씨로 분장한 민속촌 직원이 쫓아가 벌을 주는 콘텐츠다.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되는 체험이다.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지켜보는 사람들로 골목길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으며 체험 대기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는다.


한국민속촌, 뉴트로 열풍과 함께 입장객 70% 대폭 증가 (위키서울뉴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겨울시즌 선보인 복고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 기간 동안 입장객이 전년 대비 70% 이상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4월 13일부터 6월 16일까지 축제를 리뉴얼 확장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는 작년 연말부터 뜨겁게 불어 닥친 뉴트로 열풍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세대공감축제다. 라디오 DJ 부스, 동네 골목길, 흑백 사진관, 문방구 등 어른들의 향수를 일으키고 자라나는 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주는 공간을 마련했다. 범람하는 복고 콘텐츠 사이에서 민속촌 입장객이 유독 두드러지게 증가한 이유는 과거의 공간을 현재로 옮겨와 단순히 보여주는 데 그치지 않고 관람객에게 직접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추억의 그때 그놀이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 벨튀체험이 바로 대표적인 예다. 벨튀체험은 골목길 초인종을 누르고 도망치는 관람객을 이놈아저씨로 분장한 민속촌 직원이 쫓아가 벌을 주는 콘텐츠다. 관람객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으로 완성되는 체험이다.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지켜보는 사람들로 골목길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으며 체험 대기시간은 1시간을 훌쩍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