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6.6℃
  • 박무서울 2.1℃
  • 박무대전 5.4℃
  • 박무대구 -0.3℃
  • 연무울산 6.1℃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3.7℃
  • 연무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5.8℃
  • 흐림강진군 -1.5℃
  • 구름조금경주시 8.1℃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사설 컬럼

전체기사 보기


'정치평론' 당리당략 보다 국민과 국익을 생각하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판문점' 비핵화 선언! 박상병 교수 의 정치평론 대담 한반도에 ‘어쩌면’ 엄청난 변화가 몰아칠 가능성이 가시화 되고 있다. 분단 이후 남북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을 만큼의‘한반도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는 뜻이다. 다만 ‘어쩌면’이라고 단서를 붙인 것은 그 결정적 변수가 북미관계에 달려 있으니 우리가 풀어 낼 수 없는 측면도 많기 때문이다. 쉽게 믿기엔 진정성이 떨어졌던 북한 김정은 정권, 하루아침에 돌변할 수 있는 미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를 염두에 뒀을 때도 아직은 더 냉철하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다. 모두가 지켜본 남북정상회담은 한마디로 감동적이었다. 예상보다 더 강력한 의지를 보였던 김정은 위원장, 예상보다 더 치밀하게 내실을 준비했던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 회담’을 이끌어 낼 수 있었던 핵심 동력이었다. 그리고 이를 지켜본 국민적 관심도 놀랄 만큼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신경제지도와 관련된 자료를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통일한국’의 미래까지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벌써 경기 북부 등의 땅값까지 들썩인다는 얘기는 부동산 업자들의 장삿속으로만

박상병 정치평론가의 정치컬럼 '드릅나무 누구겁니까?

'드릅나무' 무슨 문제가 있습니까?

[정치컬럼]=박상병 교수 정치평론가 6.13 지방선거를 채 두 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 정치권에 거대한 회오리바람이 몰아치고 있다.그 한복판에는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와 그가 이끈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라는 단체가 자리 잡고 있다.지난 정권 때 국정원의 댓글 조작 사건으로 절망하고 분노했던 국민들이기에 최근 드루킹을 둘러싼 댓글 조작 논란에 비상한 관심을 갖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아직은 실체가 분명하지 않기에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김경수 의원이 연루돼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만큼 정치적 파장은 간단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대선 때 무엇을 했나 드루킹 논란의 핵심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된다. ‘돈’과 ‘권력’ 그리고 ‘액션’이 그것이다. 이 세 가지를 하나로 종합하면 결국 “느릅나무는 누구 겁니까?”에 관한 것이다. 먼저 드루킹 일당들은 그들의 아지트로 ‘느릅나무’라는 출판사 공간을 만들었다. 말이 출판사이지 사실상 ‘유사 선거사무소’에 다름 아니라는 것이 야권의 시각이다. 그동안 여기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마치 ‘판도라의 상자’가 열릴 듯한 분위기이다.






현대자동차, 세계 최초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개발 (위키서울뉴스) 현대자동차가 개인화 맞춤형 자동차 기술 시대를 본격화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2019년 1분기 중국에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향후에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본격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기술은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하는 미래 공유형 자율주행자동차의 효율적인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의 상세한 기술 원리와 작동 과정은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생체 정보인 지문을 차량에 미리 등록해 놓으면 자동차 키 없이도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현대자동차, 세계 최초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개발 (위키서울뉴스) 현대자동차가 개인화 맞춤형 자동차 기술 시대를 본격화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2019년 1분기 중국에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향후에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본격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기술은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하는 미래 공유형 자율주행자동차의 효율적인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의 상세한 기술 원리와 작동 과정은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생체 정보인 지문을 차량에 미리 등록해 놓으면 자동차 키 없이도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현대자동차, 세계 최초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개발 (위키서울뉴스) 현대자동차가 개인화 맞춤형 자동차 기술 시대를 본격화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의 문을 열고 시동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2019년 1분기 중국에 출시될 신형 싼타페 ‘셩다’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향후에도 운전자 개인별 프로필에 최적화된 맞춤형 기술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미래 자동차 트렌드에 본격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기술은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하는 미래 공유형 자율주행자동차의 효율적인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의 상세한 기술 원리와 작동 과정은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생체 정보인 지문을 차량에 미리 등록해 놓으면 자동차 키 없이도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것도 가능하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