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흐림동두천 -9.0℃
  • 맑음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8.2℃
  • 구름많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0.3℃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2.1℃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6.0℃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2.4℃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사회

인류 박애 글로벌 컨퍼런스, 저명한 해외 종교 학계 언론계 리더 참석

프란치스코 교황과 알 아즈하르 알 샤리프 대 이맘 아흐메드 알 타예브 박사의 역사적인 방문
전세계 관용의 중심지로서 UAE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행사
국가 간 관용과 평화 공존을 촉진하기 위한 컨퍼런스

 

 

(위키서울뉴스) 인류 박애 글로벌 컨퍼런스를 주최하는 무슬림 원로 위원회가 지난 1월 31일 전세계 저명한 종교, 학계, 언론계 인사들이 행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무슬림 원로위원회는 아부다비에 소재한 독립 국제 조직으로 아흐메드 알 타예브, 알 아즈하르 알 샤리프 대 이맘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 행사는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얘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자 겸 아랍에미리트군 부총사령관 후원으로 에미리트 팰리스 아부다비에서 지난 2월 3~4일 진행됬다. 전세계 관용의 중심지로서 UAE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것을 목표로 한 이 행사는 가톨릭 교회의 지도자이자 바티칸시국의 국가원수인 프란치스코 교황과 아흐메드 알 타예브 알 아즈하르 알 샤리프 대 이맘 겸 무슬림 원로위원회 의원장의 UAE 방문과 때를 같이 했다.

셰이크 나얀 빈 무바라크 알 나얀 관용담당 특임장관이 컨퍼런스 개막을 선언한다. 레드라인 연설자로는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 연맹 사무총장, 유수프 빈 아흐메드 알 우타이민 이슬람 협력기구 사무총장, 베카라 라이 마론 예법 안티오크 총대주교, 제임스 조그비 아랍계미국인재단 설립자 겸 대표, 율리우스 콥트정교회 총주교, 올라프 츠베이트 목사 겸 세계 교회 협의회 사무총장, 알리 알 아민 무슬림원로위원회 위원 등이 있다. 이 행사에는 저명한 지성 및 언론 인사들이 참여해 전세계 인류 박애의 구조를 만들어낼 것이다.

술탄 파이살 알 레미티 무슬림 원로 위원회 사무총장은 “각국의 다양한 종교를 대표하는 저명한 연설자들과 참석자들이 모인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우리는 평화적 공존을 위한 최적의 수단으로 관용과 사랑의 가치를 온 인류에 드높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 컨퍼런스는 평화와 안보를 방해하는 혐오 문화에 대응해 인류 박애, 상호 존중, 중재의 새로운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관용과 조화를 또 한번 강조하는 이상적인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일정에는 이념과 종교적 차이로 인해 발생하는 폭력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평화 문화를 촉진하기 위한 토론을 유도하는 데 목표를 두고 인류 박애와 관련한 다양한 주제에 초점을 맞춘 지식 세션이 포함된다. 이 행사는 모든 종교와 인류 헌장이 인정하듯이 국가를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한다는 개념보다 더 중요한 개념으로서 시민권을 강조하며 평화적 공존과 대화를 단절하고 고립과 증오를 부추기는 종교적 극단주의를 배척한다.

또한 이 컨퍼런스는 세계적인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동서양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고 조화와 안보를 유지하는 데 국제 인도주의 조직들의 책임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각 세션은 사회에서 인류 박애의 중요성을 고취시키는 데 있어서 종교, 교육, 문화, 언론 조직의 역할을 조명한다.

또한 참석자들은 인류 박애가 직면한 과제와 기회를 논의하고 이기주의, 불관용, 증오와 같은 폭력의 근본적 원인을 해결하는 데 인간의 양심과 종교적 윤리를 활용하는 활동 과정을 정리한다.





바카디 직원들, 소비자와 더 가까워지기 위해 일 대신 칵테일 바로 몰려 (위키서울뉴스) 2월 7일, 전 세계의 바카디 직원들이 주류 거대기업의 제2회 연례 ‘백 투 더 바’ 행사의 일환으로 ‘휴무’를 선언하면서 전 세계 도시 지역의 활기 넘치는 술집으로 몰려가게 된다. 회사의 창립기념일과 동시에 열리는 ‘백 투 더 바’ 행사는 오늘날 세계 최대규모의 가족 경영 주류 기업 바카디의 157주년을 기념하게 된다. 130개의 글로벌 도시에서 일하고 있는 7000명이 넘는 바카디 직원들이 16시간 동안 1000개가 넘는 술집에서 돌풍을 일으키게 된다. 회사가 자랑하는 본연의 바 정신과 가족 문화에 다시 한 번 불을 붙이기 위해 마련한 ‘백 투 더 바’ 행사는 1862년 쿠바에서 설립되어 오늘날 전 세계 170여 국가에 주류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는 회사에게 매우 중요한 문화적 상징이 되었다. 바카디의 CEO인 마헤시 마드하반은 “‘백 투 더 바’는 바카디 브랜드가 중역회의실이 아닌 바를 토대로 구축되었다는 우리의 믿음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바카디가 창립 157주년을 기념하는 가운데 우리의 뿌리와 다시 하나가 되고, 창업자처럼 생각하며, 직접 거리로 나서 바카디의 비즈니스와 바와 소비자들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 직접 알아보는 것이 중